대덕승마장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승마란

건전한 레포츠!
대덕승마장이 함께 합니다.

승마란
승마란 생명이 있는 말과 일체가 되어야하는 특수한 성격을 지닌 운동으로서 신체를 단련하고 기사도 정신을 함양하여 호연지기를 기르는 스포츠입니다. 물질문명의 메커니즘에 함몰된 현대인들은 자신도 모르게 본래 지녔던 낭만과 대담성을 실종당하고, 왜소해진 인간성은 이기주의와 탐욕에만 눈이 멀어 기계문명의 부속품으로 전락한 느낌입니다.

현대인은 원시에의 희구를 갈구하며 그 희구에 부응하는 대표적인 것이 말이며 그 말과 함께 하는 운동이 승마라 할 수 있습니다. 승마는 신체의 평형성과 유연성을 길러 올바른 신체의 발달을 돕는 전신운동이며, 대담성과건전한 사고력을 길러주는 정신운동과 동물 애호정신으로 인한 인간애의함양을 가져다 주는 운동이라 할 수 있습니다.
승마의 역사
기원전 649년 제 33회 고대 올림픽부터 정식종목에 포함되었으며 19세기 중엽부터 프랑스의 일부 귀족들이 레저 스포츠로 즐기기 시작했습니다. 말은 그리스어로는 HIPPOS라고 하며, 라틴어로는 EQUUS입니다.
그리고 이의 어원은 EQUINE이라고 합니다. 이 단어들은 "말과 함께 무엇을 하는, 말에 관한, 말의"라는 의미를 가지며 우리가 흔히 말하는 영어의 Equestrian은 보통 "말을 타는 사람"으로 통합니다.

승마는 사람 신체 각 부분의 평형감각과 유연성 등을 길러 올바른 신체의 발달을 돕는 전신운동이며, 정신적으로는 대담성과 건전한 사고방식을 가질 수 있게 하여주며 또한 동물애호정신을 자연스럽게 이어가는 생활 속의 운동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말이 인류의 출현보다 훨씬 오랜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약 60만년 전 중생대에 그 조상의 모습이 보인이래 점차 진화하여 오늘날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수렵의 대상으로 삼았으나 차츰 말의 성격과 능력을 알게 된 사람들은 말을 길들여 승마용으로 변모 시켰습니다.

이것이 승마의 초보적 단계가 되었고 더불어 과학적인 말의 조련이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고대의 승마는 주로 문명의 발상지에서 발달 하였습니다. 기록을 보면 유럽에서 승마를 시작한 것은 그리스인이 최초이며 BC 680년 제 25회 고대올림픽 때 등장한 4두 마차의 경주가 운동경기에 출전한 최초의 승마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인간이 말을 직접타고 출전한 것은 BC 648년 제 33회 올림픽 부터입니다. 이후 유럽 각국에서 승마가 근대적으로 발전해 왔으며 19C 중엽 프랑스의 “보세"는 근대마술의 기초를 확립 하였습니다.
유럽에서 승마는 일부 부유층의 스포츠로 성행되었지만 차츰 단순한 근대 스포츠로서의 승마로 발전하였고 1912년 세계승마를 통일하는 단체로 국제마술연맹(FEI)이 파리에서 창립되었습니다. 올림픽 종목으로는 제 2회 파리올림픽부터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